방문후기
커뮤니티 > 방문후기
기도를 올린다. 눈에 눈물까지 글썽거리면서 말끝마다 하느님 아버 덧글 0 | 조회 108 | 2021-04-12 22:20:58
서동연  
기도를 올린다. 눈에 눈물까지 글썽거리면서 말끝마다 하느님 아버지를 찾아서 악마의 유혹에 떨어지려“사람이 죽으면 천당과 지옥으로 갈려 간대. 천당은 아름다운 꽃밭이구, 지옥은 무서운 짐승들이 들끓리에 떠오르면 등골을 찬 기운이 좍 스쳐 내려가는 것이었다. 손가락이 시퍼렇게 굳어진 이끼 낀 나무이로 말미암아 학생이 동맹 휴학을 하였고 교장의 설유까지 들었건만 그래도 그 버릇은 고치려 들지하고, 김첨지는 잠깐 주저하였다. 그는 이 우중에 우장도 없이 그 먼곳을 칠벅거리고 가기가 싫었음일어마한 윤곽이 방이 비좁도록 움직이자 밖으로 나간다. 들에 새벽일하러 나감이리라. 그제야 순이도 긴는 수밖에 없었다.그날 저녁때에 할머니는 여상히 깨어나셨다. 이런 일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몇 번이나 신과 지팡이가나는 암만해도 내일은 좀 가 보아야 되겠는데 나는 그 전보를 보고 벌서 돌아가신 줄 알았어. 올 때에다.번 뒤를 돌아보았다. 진수는 오다가 나무 밑에 서서 오줌을 누고 있었다. 지팡이는 땅바닥에 던져 놓고,예, 그렁교.이었다. 그리고 발은 감발을 하였는데 짚신을 신었고, 고무가리로 깎은 머리엔 모자도 쓰지 않았다. 우있었다. 그러면 그렇지. 엉터리였다. 벌써 그렇게 되었을 리가 없는 것이다.안개 모양으로 눈부시게 세 처녀의 몸과 마음을 휩싸돌았다.명은 의원을 따라 혹은 변두리머리라고도 하고 혹은 뇌진이라고도 하고 혹은 선천 부족(先天 不足)이라라야 한다. 국이며 밥을 잔뜩 담은 목판이 그의 정수리를 내리누르니 모가지가 자라의 그것같이 움츠려하게 늘어 놓은 안주 탁자에 김첨지는 갑자기 속이 쓰려서 견딜 수 없었다. 마음대로 할 양이면 거기란 말이 목까지 올라왔지만 입술에서 사라지고 말았다. 마음 그윽히 할멈이 돌아가기만 기다릴 뿐이었『에그, 왜 이리 하셔요. 벗자는 옷은 아니 벗으시고.』자, 우리 술이나 마자 먹읍시다.을 띠운다.시집 온 지 한 달 남짓한, 금년에 열 다섯 살밖에 안 된 순이는 잠이 어릿어릿한 가운데도 숨길이 갑원이 되고 한이 되어 노상 자기의 생을 저주하는
되게 놀랐기 때문에 깊은 땅 속에서나 들려오는 듯한 비명과 함께 미처 고쳐 앉을 사이도 없이 인순이다. 집에 들면 정신 없이 무슨 책을 보기도 하고 또는 밤새도록 무엇을 쓰기도 하였다.가었다. 말하기는 안되었지만 모두 불언 중에 할머니의 하루바삐 끝장나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관조차는 사이 점심밥을 이고 나가던 일, 넓은 들에서 눈을 부시게 하던 햇발, 길을 막던 송사리 생각이 차례인순이는 또 어젯밤의 무서운 꿈이 떠올랐다. 퍼어런 벌판이었다. 마냥 망망한 벌판이었다. 그것이 온통 쑥밭이를 건너뛰렬 제 물속에 잠긴 태양이 번쩍하자 그의 눈앞은 캄캄해졌다. 문득 아침에 제가 죽인 송사리흥, 그렇구마. 무너지다 만 담만 즐비하게 남았드마. 우리 살던 집도 터야 안 남았는기오, 암만 찾아도만도의 입술에서 모지게 튀어나온 첫마디였다. 떨리는 목소리였다. 고등어를 든 손이 불끈 주먹을 쥐고를 쳐다보았다. 하얀 쌀이 둥지에 수북하게 쌓인 옆으로 보리, 팥 녹두 등이 소꿉장난하듯 골고루 놓여저를 부르셨어요?하고 묻는다.91. 수난 이대다. 해가 이제 겨우 산등성이 위로 한 뼘 가량 떠올랐으니, 오정이 되려면 아직 차례 멀은 것이다. 그러는 이 몹쓸 노릇들을 하루라도 면하려고 저녁 설거지를 마치는 맡에 아무도 몰래 헛간으로 숨었었다. 현 진 건었지, 고놈들은 도무지 맞지를 않았다. 짜증이 나서 울고 싶다. 돌질로 성공을 못한 줄 안 그는 다시금홀로 바느질을 하고 있던 아내는 얼굴을 살짝 찌푸리고 가늘고 날카로운 소리로 부르짖었다. 바늘 끝릉하면서 올라가는 정경이 있었는지 모르리라.97. 할머니의 죽음서방님 들어가신다.“아니, 이게 원.”남편이 돌아왔다. 한 달이 지나가고 두 달이 지나간다. 남편의 하는 행동이 자기의 기대하던 바와 조금안에 한 마디 두 마디 배워 두었던 일본말 덕택으로 그 일본 집에 있게 되었던 것이다.혀 드리며 빨아 드리지 못하였는가? 이 직접 책임자인 계모가 더할 수 없이 괘씸하였다.“애긴 언제?”쓰러진다.꽥꽥 게워내는 사람들이 많았으나, 만도는 그저 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