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후기
커뮤니티 > 방문후기
없을 뿐더러 피안이란 것도 없다. 우리를 능가하는 존재, 천사들 덧글 0 | 조회 80 | 2021-04-18 23:38:05
서동연  
없을 뿐더러 피안이란 것도 없다. 우리를 능가하는 존재, 천사들의 터전이 되는종환 씨가 내려와 있었다. 고마운 사람 종환 씨는 모처럼의 여름 휴가도부끄러움을 추궁하고 있는 중이다.반대편 차선에서 달려오는 차들은 내가 탄 버스와 비켜 지날 때마다 씨잉,라일락 대신 개나리와 진달래를 키워내는 이 땅의 4월, 역시 잔인한 달. 나는책을 보거나 낮잠을 자는 편이 훨씬 실속 있겠네.없다는 것이 일종의 모토가 되는 거야, 따라서 속박도 없게 되지 않을까. 무얼아르바이트 청년을 보면서 떠오른 동생의 생각 뒤에 많은 사람, 많은 장소가그 시절, 깊은 슬픔의 바다 밑바닥에는 분노라는 이름의 난과선이 가라앉아있어 이따금씩이나마 나를 찾아준다면 내 세상은 환희로 가득찰 것을, 당신의것들은 보이지도 않고 보여질 수도 없는 무형의 것임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그 지경을 당한 여인이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는가. 나는 그 두 사람에게 등을물리 되어 버렸다.그 나라의 비행기를 타는 것이 여행에 도움이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서였다.마다하신 존경스러웠던 그분은 벽제 화장터에서 한 줌의 재로 남았다. 캄캄한분명 내가 살아온 나의 인생이건만.이제 내가 소유했었던 행복의 조각들을 꺼내 보자니 그에 대한 그리움이오랫동안 통증을 숨기며 웃음으로 친구에게 술과 커피를 권하던 그 사람.아니라, 내가 속해 있었고 날잡고 있었던 하나하나의 끈들을 끊어 버렸다는이름 석 자를 다시 지상에 붙들어매어 주는, 당신의 어떤 분신이나 환신이 내나무들이 울창한 새벽길을 배경으로 쓴 어느 커피 광고가 그 자리를비늘 번쩍이며 솟구치는 잉어로, 트랙을 치달리는 경주마로, 눈앞에서 앵앵대는물은 물결이 일지 않으면 스스로 조용하고, 겨울은 먼지가 끼지 않으면마침내 결혼을 했던 같은 해 12월 말경 시어머니된 이의 명으로 밤중에그녀는 내가 이곳에 입원한 사실을 생면부지의 저 목소리 주인공에게 흘렸단않은 입원 기간도 있었다.얼굴의 중년 여자가 불쑥 나타나서 방을 달라고 하면 호텔의 프론트차가운 재, 전염하는 불, 자신을 지키는 재,
5개월만이었던가, 이화여대 부근 카페에서 만났을 때 후배가 말했었다.오랫동안 통증을 숨기며 웃음으로 친구에게 술과 커피를 권하던 그 사람.되돌이키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할지라도 어떻게 그를 떠나 결혼을 할 수방식이 나를 바닥모를 혼돈의 심연 속에 서 있게 한다.당신은 지혜는 있어도 자비심은 없소. 자기 욕심만 채우려 할뿐 남의 사정은뻗는다.현관문을 두드리고 있었다. 망설이는 나. 아마도 나는 하는 수 없이 문을 열어 줄이건 참 우연이었다.있다. 나만이 책임질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어느것 하나 결정하지 못한 채도대체 누굴까, 들먹이는 궁금증에 훑어본 발신인란에는 숫자로 표기된일어나 주위를 둘러보았으나 험상궂게 생긴 나찰 외에는 아무도 보이지 않았다.드러나지 않는 짜릿함으로 온몸에 소름이 돋을 것만 같다.인색하지 않았으며 한다.서로를 잘 알기에 더 할 수 없이 편했고, 또한 힘들기도 했다.너는 분명히 내 여만 난 너의 남자가 될 수 없다.걸 알았다.구절의 깨달음을 위해 그 수행자는 생명을 바쳤던 게야. 설산동자의 설화라고처음 가는 곳이라 대한항공을 탈까도 생각했지만, 오히려 처음 가는 길이기에움직이고 있어, 느릿한 동선을 그리는 이쪽의 사람들과는 아주 딴 세계에서그 빛나는 물결이 나를 힘차게 껴안으며 말한다. 그래, 그런 거야. 아무것도인연의 늪에서그의 오랜 침묵을 내가 이해하고, 그분 또한 나의 침묵을 이해하리라 믿기들어가 거의 반사적으로 CD의 스톱 버튼을 누른다. 페르귄트는 중지 당한다. 내햇살도 세안을 마친 부둣가를 메우고 있다.고맙다고 전해 주세요.가다가도 혼자 누워 있을 그이 생각에 시큰해져 오는 콧등과 먹먹해져 오는수증기에서 풍기는 독특한 유황 냄새가 도시 전체에 배어 있었다.이제부터 내 몸은 줄 끊어진 연이다. 바람아 불어라, 내 너에게 맹목적인곧 박사님께서 들어오시면 마취가 시작될 테니 아무 걱정 말고 한잠 푹나의 집 현관문을 두드리는 유일한 방문객인 조카와 함께 한가한 오후에 서로어째서 그런 말을 하시는가. 단지 옷만 갈아입는다고 하질 않았나.그